2022.08.13 (토)

  • 맑음속초26.2℃
  • 흐림25.4℃
  • 구름조금철원23.8℃
  • 구름많음동두천23.8℃
  • 구름조금파주24.0℃
  • 흐림대관령22.7℃
  • 구름조금춘천25.7℃
  • 흐림백령도24.5℃
  • 박무북강릉25.4℃
  • 흐림강릉27.6℃
  • 흐림동해25.1℃
  • 구름많음서울27.4℃
  • 구름조금인천25.9℃
  • 구름많음원주26.1℃
  • 비울릉도25.7℃
  • 구름많음수원26.8℃
  • 흐림영월24.5℃
  • 흐림충주25.9℃
  • 구름조금서산26.9℃
  • 흐림울진25.3℃
  • 흐림청주27.1℃
  • 구름많음대전26.5℃
  • 흐림추풍령25.5℃
  • 흐림안동24.8℃
  • 흐림상주25.3℃
  • 흐림포항27.3℃
  • 흐림군산25.0℃
  • 비대구25.5℃
  • 흐림전주26.1℃
  • 흐림울산26.6℃
  • 흐림창원29.1℃
  • 흐림광주29.0℃
  • 흐림부산28.7℃
  • 흐림통영28.0℃
  • 흐림목포29.2℃
  • 흐림여수28.7℃
  • 흐림흑산도26.8℃
  • 흐림완도29.2℃
  • 흐림고창28.0℃
  • 흐림순천28.8℃
  • 구름많음홍성(예)27.7℃
  • 흐림26.2℃
  • 구름많음제주32.8℃
  • 구름많음고산29.1℃
  • 흐림성산30.5℃
  • 구름많음서귀포29.8℃
  • 흐림진주29.6℃
  • 구름조금강화24.6℃
  • 구름많음양평25.6℃
  • 구름많음이천25.9℃
  • 맑음인제24.3℃
  • 구름많음홍천25.5℃
  • 흐림태백21.8℃
  • 흐림정선군23.9℃
  • 흐림제천24.5℃
  • 흐림보은25.6℃
  • 흐림천안26.0℃
  • 구름많음보령26.5℃
  • 흐림부여26.0℃
  • 흐림금산25.6℃
  • 흐림26.2℃
  • 흐림부안25.8℃
  • 흐림임실24.0℃
  • 흐림정읍25.8℃
  • 흐림남원24.8℃
  • 흐림장수24.6℃
  • 흐림고창군27.2℃
  • 흐림영광군27.7℃
  • 흐림김해시26.0℃
  • 흐림순창군28.0℃
  • 흐림북창원29.5℃
  • 흐림양산시27.1℃
  • 흐림보성군29.7℃
  • 흐림강진군29.4℃
  • 흐림장흥29.4℃
  • 흐림해남28.5℃
  • 흐림고흥28.6℃
  • 흐림의령군28.2℃
  • 흐림함양군25.3℃
  • 흐림광양시29.6℃
  • 흐림진도군28.4℃
  • 흐림봉화23.4℃
  • 흐림영주24.7℃
  • 흐림문경25.3℃
  • 흐림청송군23.6℃
  • 흐림영덕24.0℃
  • 흐림의성24.9℃
  • 흐림구미25.5℃
  • 흐림영천24.3℃
  • 흐림경주시26.1℃
  • 흐림거창25.1℃
  • 흐림합천25.8℃
  • 흐림밀양26.7℃
  • 흐림산청24.1℃
  • 흐림거제28.1℃
  • 흐림남해29.5℃
기상청 제공
문화올림픽 중 가장 뜨거웠던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 축제의 불길을 기록한 전시 도록 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문화올림픽 중 가장 뜨거웠던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 축제의 불길을 기록한 전시 도록 발간

전시 준비부터 폐막까지 그 위대한 여정을 2권에 담아
파이어 아트페스타가 던지는 시대적 메시지와 미학적 가치 되새기다

3695804342_20180510195012_4397838464.jpg
파이어아트페스타 축제 도록

 

2018 평창 문화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끈 대표 문화 프로그램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Fire Art Festa 2018)’의 감동을 오롯이 담아낸 축제 도록이 발간되었다. 국내외 40만명의 관광객들과 전 세계 외신들의 찬사를 받은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이 던진 창조와 화합의 메시지를 되새기고 특별한 추억의 순간을 기념하는 설치미술 전시 도록이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2권으로 제작된 전시 도록은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을 이끈 김형석 예술감독이 밝히는 기획 의도와 더불어 축제에 동참해 준 9개국 47명의 아티스트 24점의 설치작품과 퍼포먼스 공연에 대한 소개가 이어진다. 또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태욱 총감독 등이 함께한 전야제부터 폐막까지 45일간의 현장 모습을 담아낸 스케치도 실어 축제 기간의 환희와 감동을 전달한다. 이번 아트프로젝트를 바라보는 미술평론가들의 다채로운 시각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화룡정점이 되어줄 섹션은 버닝 퍼포먼스 공개 현장에 대한 기록이다. 한국, 일본, 대만 작가로 구성된 성스 아트팀 랩 ‘소리나무-행복한 고목’, 김선두 작가의 ‘싱그러운 폭죽’, 권정호 조각가의 ‘염원2018 - 헌화가’ 세 작품의 실제 버닝 순간을 담은 사진들이 공개돼 현장 분위기를 생생히 추억하게 한다. 불멸을 거부하고 자연으로 귀환하는 거대한 미술품들을 미처 보지 못한 이들도 사진을 통해 아쉬움을 달랠 수 있다.
정태규 사진작가가 찍은 5미터 이상의 조형작품이 완성되기까지의 제작 과정도 실려 있다.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을 위해 아티스트들은 유난했던 강릉 경포 해변의 혹한을 견디며, 모래사장 위에 ‘바다 미술관’을 조성했었다. 그들의 작품 설치 과정을 보여주는 사진 속에는 문화 국가대표라는 사명감을 안고 투혼했던 예술가들의 발자취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다채로운 예술교육 체험 행사에 직접 참여하며 페스티벌에 열기를 더해 준 관광객들의 모습을 발견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흥미진진한 표정으로 작품 관람에 나선 북한응원단, 히딩크 전 축구대표 감독, 도종환 문화부장관 등 유명 인사들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 도록에서는 미술평론가 박영택 교수(경기대)와 최태만 교수(국민대)의 비평을 통해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의 시대적 의미와 미학적 가치에 대해 고찰하고 있다. 이들은 인류의 역사 속에서 불이 가진 의미를 되짚으며, 소멸을 통해 영원을 실현하는 파이어 아트가 작품은 견고한 물질로 불멸해야 한다는 구태의연한 사고에 정면 도전하고 새로운 예술적 가치를 선보이고 있음을 강조한다.
가장 뜨거웠지만 미완의 축제로 막 내린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 제23회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동계패럴림픽대회를 지역 정체성을 살린 창조적 문화올림픽으로 이끈 아트페스티벌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강원문화재단 주관으로 ‘2018평창 문화올림픽’ 전야제에서 동계패럴림픽 폐막식까지 45일간 함께 했었다.
또한 5월 초, 파이어 아트페스타 2018의 감동을 반추할 올림픽 기념 공공조형물이 춘천 애니메이션박물관 뒷편 잔디밭에 영구 설치되었다. 권정호 조각가의 ‘염원2018 -헌화가(獻花歌)’와 한국 중국 아트프로젝트팀 ‘사야(SAYA)’의 김종구, 동휘스님, 이인, 쿠이밍, 콴쓰준, 저우지안이 함께 만든 ‘영혼의 사원-2개의 태양’이 평창 올림픽 때 강릉 경포대해수욕장의 환희를 회상하게 할 것이다.
독보적인 문화 콘텐츠로 세상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그 여정을 담은 전시 도록. 축제 출판물을 펼치는 것만으로도 뜨거웠던 축제의 열기는 되살아날 것이며, 국내 대표 불 축제로 거듭날 파이어 아트페스타를 한층 입체적으로 이해하고 추억하게 한다. 그리고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강원도에 차별화된 문화축제 유산을 만들 작은 이정표가 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